2024.06.23 (일)

  • 흐림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27.8℃
  • 맑음인천 25.7℃
  • 구름조금수원 27.2℃
  • 구름많음충주 28.3℃
  • 구름조금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9.7℃
  • 흐림전주 26.5℃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순천 26.5℃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천안 27.4℃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황대호 문체위 부위원장, 경기도 축구 발전을 위한 경기도축구협회 지원 정담회 개최

 

 

 

[ 포에버뉴스 김경순 기자 ]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황대호 부위원장(더민주, 수원3)이 8일 경기도축구협회 지원에 관한 정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석재 경기도축구협회장은 “경기도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많은 축구팀과 축구인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타 시도로 우수한 인재들을 빼앗기고 있다. 이는 전용 축구센터가 없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 축구 등록팀 약 4천 8백여 개 중 1천 3백여 개 팀이 경기도 팀이며, 대한민국 축구 등록 선수는 15만여 명 중 경기도가 3만 8천여 명이 경기도 소속 선수다. 등록팀과 등록선수의 비율로 보았을 때 경기도는 절대적으로 전용 축구센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석한 경기도축구협회 관계자 및 초·중·고 지도자 등의 의견을 듣고 경기도 축구 발전을 위한 논의가 이어졌다.

 

한 지도자는 “경기도 유소년 체육이 학원에서 클럽으로 전환되면서 학교운동장 사용을 제한하는 경우가 많아 사용료를 부담해야 하고, 요일별로 옮겨 다녀야 하기 때문에 이동으로 인한 차량유지비 등의 비용이 발생한다”며, “도와 도교육청의 예산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 유소년 협의회장은 학교운동부지도자의 필요경비 지원을 요청하며, “최저학력제의 경우 지원체계가 유소년부터 기초단계가 잘 갖춰져 있지 않아 학부모들의 부담이 크다. 타 지자체처럼 예산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유일한 여성지도자로 참석한 경기도축구협회 이사이자 인천광역시 여성축구단 감독은 “초등학교 아이들의 경우 축구를 하려고 하면 학원 축구밖에 없다. 클럽으로 전향을 하려면 수요가 없다 보니 남자축구를 따라가거나 전학 또는 이사의 방법을 택해야 한다”며, “여자 축구로 중학교 진학 시 지원금 제도를 신설하는 것을 건의드린다”고 제언했다.

 

황 부위원장은 “여러 고견을 들어보니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직업교육으로서 축구가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가와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여야 힘을 합쳐 축구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정담회는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의 1인 1직능단체 활동을 위한 초석으로, 작년부터 경기도축구협회와 지속적인 교류를 해왔다”며, “소규모 정담회에 이어 대대적으로 모든 종사자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에 반영하고자 이번 정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정담회 취지의 개최를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섹션별 BEST

더보기